봄꽃처럼

곱게도 피었네 울타리의 개나리

화사한 노란빛 어쩜 그리 고우니

봄볕에 빛나는 너의 미소 보면은

쓸쓸한 내마음 눈녹듯 사라져

아름다워라 봄날의 꽃들이여

어두웠던 날들을 멀리멀리 보내고

마음 가득히 밝은 빛을 품고서

언제 언제까지나 봄꽃처럼 필거야

김희동 선생님